알밥 - ◈ 집에서

날치알이 그리 비싼건 아닌데 장보러가면 잘 안집어오게 되는 식재료인듯..
그래서 어쩌다 생기면 신나게 알밥을 먹는다.

동네에 있는 횟집에 가서 회를 다 먹고 매운탕이 나올 즈음해서 튀김이랑 귀여운 뚝배기에 두세숟갈정도 되는 알밥이 담겨져 나오는데 정말 세숟갈 먹으면 없다 ㅠㅠㅠㅠ 물론 회랑 다른 반찬으로 배를 채워야 하겠지만 그 세 숟갈의 알밥이 종종 생각날 정도로 맛있다.
알밥이 메뉴에 있는 음식점도 있는데, 그런데 가면 회덮밥을 먹지 정작 알밥은 잘 안먹게되는 현실.
 




아무튼 전날 밤, 냉동실에 있는 날치알을 확인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다가 아침 일찍 일어나서 알밥!! 



재료는 날치알, 명란젓, 양파, 표고버섯, 애호박, 당근, 김치, 단무지, 후리카케, 쌀밥, 식용유, 피자치즈[옵션]
사진에 야채들은 잘게 썰을 것들
날치알은 냉동실에서 꺼내 먹을만큼 잘라내어 레몬즙 + 식초를 물에 타서 담가놓았다.





애호박은 사실 오이대신 초록이라 넣었다.
냉장고에 있을 줄 알았던 오이를 소라 무침하느라 엄마가 다쓰셨는듯 ㅠㅠㅠㅠ
작은 차이긴 하지만 오이랑 무순이 있으면 비볐을때 확실히 맛이 달라지니 다음에는 사와서라도 넣어야겠다.





치자 단무지가 샛노랗고 예쁜데 역시 집엔 김밥싸고 남은 단무지밖엔..
김치도 조금 넣어주는데 너무 많으면 김치볶음밥이랑 별반 다르지 않은 맛이 되므로 조금만 넣는다.





날치알만 넣어도 충분히 맛있지만 따로 간을 하지 않으려고 김치, 후리카케와 함께 명란젓도 조금 잘라 올렸다.







뚝배기나 돌솥을 데워 비벼야 하지만, 조심성이 없어서 매번 손을 데이거나 들고가다 엎어지는;; 경우가 있어서 안전하게 손잡이 달리고 돌로 코팅된거같은 후라이팬에 기름을 넣고 밥을 깔고 재료들을 얹었다. 따로 오랜시간 데우지 않아도 금방 열이 오른다.
사진에는 꽉 차게 찍어서 꽤 커보이지만 이건 큰 사이즈는 아니고 지름 20cm정도??
볶음밥이나 파스타 등등 1-2인분하기 좋은데다 빨리 식지않아서 다 먹을때까지 훈훈하다.

다 넣고 약한불에 3분정도 가만히 뒀다가 밥이 누룽지가 되는 소릴내면 그때 내려 비비면 된다.
이 누룽지때문에 비빔밥때처럼 밥을 예쁘게 담을수가 없지만 그만큼 포기할 수 없는 맛있는 누룽지ㅠㅠ




+
당연하지만.. 비빌때 치즈를 넣으면 치즈알밥!!



덧글

  • 2012/02/19 16:3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黃龍 2012/02/19 21:43 #

    ㅇㅇ 그러하다
  • YongGil 2012/02/19 20:40 #

    매운 알밥 먹고 싶어요 ㅠ ㅠ
  • 黃龍 2012/02/19 21:44 #

    매운 알밥도 있군요?? 저는 매운걸 잘 못먹어서 ㅠㅠ
  • YongGil 2012/02/19 23:10 #

    저는 건대점밖에 모르는데 '알촌'이라는 알밥집이 있어서 보통, 약간매움, 매움, 진짜매움으로 한그릇에 3,500원에 파는 식당이 있어요. 3,500원 주제에 양도 많도 맛도 있고!
  • 黃龍 2012/02/19 23:32 #

    검색해봤는데 체인이네요. 저렴하고 맛있다고 리뷰들이 칭찬일색인걸 보면 정말 맛집인듯!!
    용길님 덕분에 맛집하나 알았네요 감사합니다~
  • 국연 2012/02/20 08:48 #

    치즈알밥!!
    맛있어보이네요 대단합니당
  • 黃龍 2012/02/20 16:11 #

    고마워 ㅎㅎ
  • 올시즌 2012/02/22 21:15 #

    어떻게 제 취향을 알고 취즈를 ㅋㅋ
  • 黃龍 2012/02/22 23:22 #

    먹다가 올시즌님 생각나서 치즈 넣고 비볐죠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